영상: M2 브래들리 보병 전투 차량이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군인을 짓밟다

영상: M2 브래들리 보병 전투 차량이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군인을 짓밟다. 사진 공개
영상: M2 브래들리 보병 전투 차량이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군인을 짓밟다. 사진 공개

미국제 M2 브래들리 보병 전투 차량이 제47여단 소속으로 수십 명의 러시아 군인을 사살했습니다.

+ 영상 보기

이를 위해 빠른 발사가 가능한 25mm 대포를 사용하고 또한 28톤의 무게를 이용해 지하 은신처로 도망친 러시아 군인들을 짓밟았습니다.

이번 주 소셜 미디어에 공유된 우크라이나 군의 드론 영상은 제47여단 소속 브래들리가 아브디우카 북쪽 교외인 스테포베 마을에서 러시아 보병 공격 부대와 맞서 싸우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드론은 폐허가 된 스테포베의 무너진 집 지하실 문 뒤로 달려가는 러시아 보병 팀을 발견했습니다. 드론 조종사는 브래들리에게 눈에 띄는 녹색 문 쪽으로 가라고 지시합니다. 세 자리 브래들리는 지하실 꼭대기까지 밀고 올라가 입구를 무게로 부숩니다.

브래들리는 후진하며 몇 발의 사격을 하고 연막탄을 발사한 후, 돌아서 우크라이나 측 위치로 돌아갑니다.

이는 아브디우카 주변에서 전진하는 러시아 군에 대항하는 우크라이나 군의 새로운 전투 방식입니다. 새롭지만 효과적입니다. 보병 전투 차량으로 보병을 짓밟는 것은 아브디우카 전투의 잔혹함과 러시아 군이 3개월째 작전을 수행하는 동안 러시아 측에 가해진 큰 손실을 증명합니다.

  • arrow